영화, 명량을 보고

조회 수 40447 추천 수 0 2014.08.18 10:13:31

왜 명량인가?

 

어제 큰 아이가 영화, 명량을 보자고 해서 같이 관람을 했습니다. 요즘 가장 관심이 뜨거운 영화라 기대하고 봤습니다만 저는 별루 그다지 크게 감동적이지는 않았습니다. 제가 너무 감정이 메말라 있는 건지 아니면 강팍한 것인지 - - - . 사람들은 이 영화를 보면서 이순신과 같은 난세의 영웅을 고대하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도 중요하지만 왜 이런 위기를 초래했는가에 대한 진단과 반성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제 한국 교회가 점차 더 많은 문제를 노출하면서 위기로 치닫을 가능성이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럴 때마다 우리는 한국교회의 새로운 부흥을 이끌어 줄 이순신과 같은 난세의 지도자를 갈망할 것입니다. 그러나 처절한 자기 반성과 회개없는 부흥은 결코 도래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과연 어떤 지도자를 갈망해야 할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59 기도하기를 쉬는 죄 TOV 2011-11-15 41084
58 초상식과 비상식 TOV 2012-01-13 41065
57 성탄일의 아이러니 TOV 2011-12-26 40619
» 영화, 명량을 보고 TOV 2014-08-18 40447
55 가인의 에녹인가 셋의 에녹인가? TOV 2011-06-05 40349
54 하나님의 뜻 TOV 2011-11-10 40106
53 영성회복? TOV 2011-11-26 40061
52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 TOV 2011-05-05 39801
51 말라기가 말하는 이혼의 이유 TOV 2015-08-07 39718
50 고난 속에 피어나는 하나님의 지혜 TOV 2011-06-12 39507
49 미켈란젤로의 그림을 보며 TOV 2014-12-25 39395
48 대체신학인가 언약신학인가? TOV 2014-01-26 39323
47 레 11장의 음식법,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TOV 2015-08-07 39227
46 여호와를 아는 지식의 결핍, 누구의 책임인가? TOV 2015-02-12 39140
45 목회자의 아들 고흐를 생각하며 TOV 2014-12-25 39088
44 전 12:12은 반지성주의를 말하지 않는다 TOV 2015-02-11 39077
43 불편한 진실 TOV 2014-01-26 39041
42 과대포장 TOV 2014-12-25 38913
41 문제의 탓은 누구에게? TOV 2011-10-07 38645
40 예배의 홍수 TOV 2011-11-05 38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