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켈란젤로의 그림을 보며

조회 수 39394 추천 수 0 2014.12.25 16:50:47

미켈란젤로의 그림을 보며


이틀전 로마 성 베드로 성당을 방문하여 말로만 들어왔던 시스티나의 미켈란젤로의 천장벽화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림에 대해서 잘 모르는 저로서는 미켈란젤로의 벽화에 담긴 그의 예술적 천재성을 제대로 읽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나 성경을 연구하는 학자로서 그의 그림에 담겨진 엄청난 메시지는 결코 놓칠 수가 없었습니다. 대개 잘 알려진 천지창조와 구약의 이야기를 펼쳐놓은 미켈란젤로의 그림들도 압권이었지만 특별히 그의 말년의 작품인 "최후의 심판"은 저의 눈에 더욱 강렬하게 다가왔습니다. 이 그림 속에 묘사된 모든 내용들이 그의 신학적 메시지를 담고 있을 것이라 생각하니 감탄 그 자체였습니다. 그리고 그 메시지를 더 추적하고픈 열망이 일어났습니다. 예를 들면 천사가 들고 있는 천국 명단의 책은 조그맣게 그려진 반면, 지옥 명단의 책은 훨씬 크게 그려진 것은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그리고 지옥에 떨어진 자들의 묘사는 사뭇 충격적이었습니다. 아마도 미켈란젤로는 카톨릭 교회의 부패한 지도자들도 이들과 동일한 부류로 생각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짧은 제한된 시간에 그냥 잠시 보고 스쳐가기에는 너무도 아까운, 몇일을 밤을 새며 생각과 씨름하며 보고싶은 작품이었습니다. 아마도 미켈란젤로야말로 그림을 통해 교회의 개혁을 열망했던 진정한 종교개혁가가 아니었을까 라는 생각이 저의 뇌리를 잠시 스쳐지나가더군요. 혹시 이런 저의 생각이 불편하신 분들은 널리 양해해 주십시오. 그림을 잘 모르는 문외한의 어설픈 느낌으로만 생각해 주십시오. 메리 크리스마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59 기도하기를 쉬는 죄 TOV 2011-11-15 41083
58 초상식과 비상식 TOV 2012-01-13 41065
57 성탄일의 아이러니 TOV 2011-12-26 40619
56 영화, 명량을 보고 TOV 2014-08-18 40446
55 가인의 에녹인가 셋의 에녹인가? TOV 2011-06-05 40349
54 하나님의 뜻 TOV 2011-11-10 40106
53 영성회복? TOV 2011-11-26 40061
52 "화로다 나여 망하게 되었도다!" TOV 2011-05-05 39801
51 말라기가 말하는 이혼의 이유 TOV 2015-08-07 39716
50 고난 속에 피어나는 하나님의 지혜 TOV 2011-06-12 39507
» 미켈란젤로의 그림을 보며 TOV 2014-12-25 39394
48 대체신학인가 언약신학인가? TOV 2014-01-26 39323
47 레 11장의 음식법,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TOV 2015-08-07 39227
46 여호와를 아는 지식의 결핍, 누구의 책임인가? TOV 2015-02-12 39140
45 목회자의 아들 고흐를 생각하며 TOV 2014-12-25 39087
44 전 12:12은 반지성주의를 말하지 않는다 TOV 2015-02-11 39076
43 불편한 진실 TOV 2014-01-26 39039
42 과대포장 TOV 2014-12-25 38913
41 문제의 탓은 누구에게? TOV 2011-10-07 38645
40 예배의 홍수 TOV 2011-11-05 38522